노가영

노가영

노가영

(Market Trend) OTT 시대의 마케팅 : 감성 마케팅을 넘어 본질을 건들다

팬데믹 시대에 가속화된 언택트 소비 행태와 OTT 트렌드는 결코 그 이전으로 돌아가기 어렵다는 것이 정설이다. 말 그대로 ‘위드 코로나’의 시대가 시작되었으며 특히, 콘텐츠 소비 변화는 OTT 시청과 실시간 스트리밍의 대중화를 가져왔다. 그리고 이와 직결되는 집콕 문화는 인간의 기본적 욕구인 엔터테이닝 니즈와 연결되며 영화, 드라마, 게임, 음악 등의 소비 시간을 대폭 늘렸다.

그런데 이러한 판의 변화가 꼭 미디어 산업에 국한된 이야기일까?

면밀한 마케터들은 ‘지구 아래 영화나 드라마만큼 개인의 기호나 취향을 여실히 드러내는 프로덕트는 없다’고 한다. 그렇다면 달라진 콘텐츠 소비 행태에 맞춰 지금 기업과 서비스들은 고객을 재분석하고 이를 통한 상품 기획과 마케팅 변화가 요구된다.

고객이 넷플릭스와 유튜브에 학습됨에 따라, 자연스럽게 콘텐츠의 보편성은 확장되었다. 그리고 #콘텐츠이노베이터 #IT덕후들의 소비 패턴이 일부 산업들을 선도하는 경향까지 보이자, 기업은 트랜드 예측이나 마케팅 전략에 이들을 중요한 척도로 활용하기 시작했다.

한편, OTT 대세론은 스마트폰 안에서 OTT, 커머스, 게임, 공부, 뱅킹, 운동 등 산업 간의 경계 없이 전방위적으로 마케팅 경쟁을 하게 되었음을 뜻한다. 이것이 곧 ‘넷플릭스’와 ‘나이키’가 강조하는 #시간점유율 전쟁일 것이다.

TV 미디어판의 전복과 OTT 대세론, 디지털 콘텐츠의 범주 확장과 서비스 간 시간 점유율 경쟁이라는 거대한 변화들로 고객의 소비 행태와 취향은 더욱 파편화되고 있다. 본 강연에서는 다양한 산업군들의 상품 기획과 마케팅 변화에서 이러한 트렌드들을 어떻게 활용해야 할 지를 이야기한다.

 

• 고객의 보편성과 대중성이 확장되다

• 검증과 검색의 시대, 감성 마케팅이 저물어간다

• 내 손안의 TV 속 시간점유율 전쟁, ‘고객은 돈만 쓰는 것이 아니라 시간도 쓴다’

• OTT에는 광고 Spot이 없다. 이제 콘텐츠 안으로 들어가라

• 파편화된 고객, 어디에 맞춰야 하나

• 디지털 밈, 세대 간 장벽 치기

• OTT 시대, 상품의 기획 방향과 마케팅 전략의 변화가 필요하다.

 

노가영  | 트렌드북 작가/ 전 KT, SK텔레콤, CJ엔터테인먼트

미디어 트랜드북 베스트셀러 작가이다. 지은 책으로는 ’18년 <유튜브온리>와 ’20년 <콘텐츠가 전부다>, ’21년 <콘텐츠가 전부다 2>가 있으며, 특히 국립중앙도서관 추천도서로 선정된 <콘텐츠가 전부다> 시리즈는 현재도 경제경영 분야 베스트셀러로 판매되고 있다.

CJ CGV 영화 프로그래머로 미디어 산업에 발을 들였고  CJ엔터테인먼트에서 영화 투자배급을 했다. ‘CJ 아시아인디영화제’와 제1~2회 ‘런던한국영화제’에서는 영화 프로그래머로 활동했으며, 2004부터 2008년까지는 공연예술잡지 <SCENE Playbill>에 매월 영화 컬럼을 연재하며 독자들을 만났다.

이후 15년간 KT,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등의 통신기업에서 TV 미디어와 OTT 전략 업무를 추진했다. KT 사업구조기획실, 올레TV 미디어본부, 그룹 미디어전략실과 전략투자실을 거치며 IPTV 사업전략과 3D콘텐츠, TV방송 채널을 제작하였고, 특히 2천억원 규모의 콘텐츠 펀드를 조성하여 영화, 방송, 게임, 음악, 스타트업 등 다방면의 전략적 투자로 TV 홀드백 시장의 룰 세팅을 변화시켰다는 평을 듣는다. 이후 SK텔레콤에 입사하여 옥수수 OTT 사업전략을 시작으로 SK브로드밴드의 리더로 글로벌 OTT 제휴 전략과 신규사업 추진 전략을 하였다.

미디어 스트리밍이 일상이 된 시대에서 본인의 전문성이 다양한 산업에서 기여될 것으로 믿으며 이 판의 급진성이 여전히 흥미로운 미디어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