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로사’ 커피 그 이상, 예술을 꿈꾼다

 

바람이 불고 흙을 깎아 풍화 작용은 그 땅을 점점 붉게 물들인다.

스페인의 라만차 같은 지역을 여행하면 늘 맞닥뜨리는 그 불그스름한 풍경, 붉은 땅 ‘테라로사(Tera Rosa)’다. 그 곳에서는 커피나무가 잘 자란다.

 

 

이 아름다운 이름을 한국에 알린 예술가이자 건축가 그리고 은행원 이었던 김용덕 ‘테라 로사’ 대표는 그렇게 강릉에서 테라로사를 열었다. 좋은 커피를 마시게 해 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좋은 커피는 좋은 분위기에서 마셔야 한다. 테라로사는 예술적 인테리어로 소문이 났다.

 

강릉의 명소였던 테라로사는 언제부터인가 광화문에도 보이고, 포스코 건물에도 보인다. 테라로사를 사랑하는 열정적인 커피매니아들이 있음에도, 테라로사의 매장은 14개다.

 

우리는 포스코 빌딩에 자리 잡은 테라로사에서 김용덕 대표를 만났다. 참 만나기 힘든 분이라고 들었다. 인터뷰도 그렇지 많지도 않다. 강연은 더욱 그러하다.

 

현대인들은 브랜드를 입는다. 구찌를 사랑하고, 휠라를 사랑하는 이유는 저마다 다르겠지만, 우리는 브랜드에 열광한다. 얼마나 많은 기업들이 그리고 마케터들이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서, 또 사랑 받는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서 평생을 살아가는가? 우리는 테라로사라는 브랜드에 대해서, 첫사랑을 만나는 느낌으로, 테라로사 설립자에게 물었다. 테라로사의 브랜드의 탄생에서 그리고 미래까지..

 

테라로사를 모르는 사람들은 테라로사가 몇 년 정도 된 커피 브랜드로 생각하겠지만, 설립일이 2002년이니까, 족히 17년은 된다. 그러고 보니, 꽤나 오래되었고, 이제는 널리 알려졌는데도, 매장은 14개 정도니까, 확장에 욕심을 많이 낸 것 같지는 않다. 그러나 점포당 매출과 이익률은 최상위권이다.

 

 

그는 이렇게 길지만 강렬한 여정을 ‘슬로 슬로, 퀵 (Slow, Slow, Quick)’이라고 했다. 수많은 브랜드들이 태어나고, 쥐도 새도 없이 사라져가는 현대의 많은 브랜드들 속에서, 테라로사는 매우 느리게 성장했다. 테라로사의 이름처럼, 풍화 작용을 거쳐 천천히 붉은 빛을 내는 그 토양처럼 그 브랜드는 단단해져 온 것 같다.

 

김용덕 대표의 브랜드에 대한 집념과 사랑은 매우 강해 보였다. 그리고 소비자에 대한 책임감과 소비자 경험에 대한 열정, 그리고 제품을 만드는 모든 직원들에 대한 사랑은 조급한 브랜드에 대한 경고를 보내는 듯 했다.

 

누구에게나 외부 환경은 거칠다. 소비자의 취향과 제품에 대한 사랑이 그대로 이기도 힘들며, 거대 자본을 가진 경쟁자들은 시장을 재편하기 위해서 노력을 한다.

 

테라로사의 브랜드는 스토리로 고객과 교감할 수 있는 역량, 제품을 둘러싼 환경 즉, 커피를 마시면서 문화와 예술을 느끼도록 할 수 있는 강점, 품질에 대한 고집과 하이앤드 프라이싱이 눈에 띄었다. 또 한가지 짚고 넘어갈 것은 내부 직원들에게 높은 대우와 브랜드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도록 하는 내부 브랜드 마케팅도 특징이다. 이직률이 낮을 수 밖에 없다.

 

스타벅스, 블루 보틀등 세계적인 커피 브랜드가 진출한 코리아에서, 우리 나라 브랜드, 테라 로사 스토리와 그 꿈을 CMS 2019에서 들을 수 있다. 설립자 김용덕 대표와 함께한다.

 

브랜드 마케팅에 관심이 있다면 이 시간을 절대 놓치지 말길 바란다. 마케팅 관점에서 이러한 스토리를 들을 기회는 앞으로도 극히 없을 것 같다.